예스공사 주택 리모델링 => 대전,충남,세종,논산,공주,부여,금산,청주지역 인테리어 전문 업체


 로그인  회원가입

🦊 옹녀를 울린 심봉사
관리자  2021-06-13 21:53:11, 조회 : 7, 추천 : 1

남자란 남자는 모두 잡아먹은 남원골에 옹녀가

있었는데 그녀에게는 더욱 센 남자가 필요했다.

.

그래서 인터넷에 광고를 내기로 했다.

누구든지 하루밤에 두번이상

자신을 만족시켜주면 재산의 절반을

주겠노라고....

.

광고가 나가자 며칠동안

힘께나 쓴다는 남자들이 몰려들었다.

하지만 옹녀에게는 다들 신통치가 않았다.

그러던 어느날, 그녀의 집앞에 허름한 옷차림의

봉이 심봉사가 나타났다.

.

봉이 심봉사는 대뜸 옹녀에게 흥정을 했다.

하루밤에 일곱번 이상을 만족시켜줄테니

대신 밤일을 치루는 동안 절대로

불을 켜지 말아달라고..

.

옹녀는 혼쾌히 그 조건을 받아들였고

그날 밤부터 일을 시작했다.

한차례 일을 끝낸 봉이 심봉사가 뒷간에

다녀오겠다면서 나갔다.





그는 얼마뒤에 다시 들어와서 일을 치렀다.

그러고 나서는 다시 뒷간에 간다며 나갔다.

그렇게 몇번을

치루고 나서 옹녀는 무척 만족스러우면서도

한편으로는 이상한 느낌이 들었다.

.

아무래도 뭔가

이상한 느낌이 들었던 옹녀는 일곱번째 일을

치르려는 순간 봉사와의 약속을 어기고 불을 켰다.

그런데 이게 웬일인가...?

자신의 배에 올라 탄 사람은

봉이 심봉사가 아니라 웬 소도둑처럼 생긴

낯선 사내가 아닌가?

.

"넌 누구냐?

봉사님은 어디갔어?"

옹녀의 다그침에 그 사내가 말했다.



"심봉사님은 밖에서 표 팔고 있는데요.."

켁.....뭐여~~~

딱걸려쓰!! 봉사 일루와~


  추천하기   목록보기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zero
광고 게시물로 글쓰기 권한을 제한, 글쓰기는 바로 맨윗줄 우측에 join 을 클릭하여 회원 가입을 하셔야 합니다.

Move off